제주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성명/논평/보도자료 > [논평]제주도는 한라산 보전을 위한 관리정책 강화하라

알림마당

[논평]제주도는 한라산 보전을 위한 관리정책 강화하라

제주도는 한라산 보전을 위한 관리정책 강화하라

“보전관리 미흡에 따른 한라산 훼손 행위 많아”
“탐방객에 의한 불법행위 막을 의식개선 및 규제방안 절실”

최근 언론·방송에서 보도된 탐방객 등에 의한 한라산 훼손 실태는 가히 충격적인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국립공원이자 세계자연유산으로 절대적인 보전이 필요한 한라산에 탐방객들이 버젓이 불법행위를 반복하고 탐방로 정비를 담당한 업체가 정비한 탐방로 밑에 쓰레기를 버려 방치하는가 하면, 심지어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 페트병 쓰레기가 마구 버려지는 등 사실상 무법지대화되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가 어렵다.

그만큼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차원의 감시와 관리에 부족함이 있다는 뜻이다. 물론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측에서 모든 불법행위를 다 잡아낼 수 없다. 그런데 탐방로 정비업체가 버리고 간 공사폐기물에 대해서 만큼은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페인트 통을 비롯해 썩은 나무자재와 녹슨 철근까지 버리고 갔는데 한라산 국립공원 내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인지 의아스러울 정도다. 그만큼 한라산국립공원에 대한 관리가 미흡하다는 반증으로 이에 대해서는 공사업체에 분명한 책임을 묻고 관리 미흡을 개선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번 보도를 통해 불법행위를 거리낌 없이 행하는 일부 몰지각한 탐방객들의 태도도 도마 위에 올랐다. 출입이 금지된 곳에 마음대로 드나들고 심지어 음식과 술을 마시는가 하면, 불법으로 야영까지 하고 있다. 아무 데나 쓰레기를 버리는 것은 예삿일일 정도다. 한라산 천혜의 생태계와 자연환경, 경관을 만끽하고 행복과 즐거움을 누렸다면 한라산이 훼손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한라산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이런 예의조차 갖추지 못한다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탐방객의 의식을 높이고 전환하기 위한 홍보는 물론 탐방객의 불법행위에 대한 책임강화도 절실하다. 또한 탐방객의 불법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고,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탐방객을 줄이는 정책적 노력도 병행되어야 한다. 드넓은 한라산 탐방로 곳곳을 모두 다 인력으로 감시하고 관리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한라산은 제주의 상징으로 제주의 자연환경과 생태계를 유지하는 첨병이자 보고이다. 더욱이 세계인이 보전의 필요성을 인정한 중요한 생태환경자산이다. 이런 곳을 지금처럼 관리해서는 후대에게 제대로 물려줄 방법이 없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강력한 관리방안을 시급히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끝.

2022. 06. 24.

제주환경운동연합(김민선·정봉숙)

한라산국립공원_관리강화_논평_20220624

jeju

성명/논평/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