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성명/논평/보도자료 > [보도자료] 2021년 활동백서 「제주의 환경을 말한다」 발간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2021년 활동백서 「제주의 환경을 말한다」 발간

내지_2021제주의 환경을 말한다

제주환경운동연합,

2021 제주의 환경을 말한다발간

 

제주환경운동연합이 2021년 한 해의 활동을 정리한 활동백서 「2021 제주의 환경을 말한다」를 발간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999년부터 매년, 「제주의 환경을 말한다」라는 제목으로 활동백서를 발간하여 제주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고 환경문제를 분석하여 다양한 정책들을 제시해왔다.

 

「2021 제주의 환경을 말한다」에서는 제주의 중요한 자연자원이면서도 개발로 인해 심각하게 훼손된 곳에 대해 다뤘다. 특히 개발의 사각지대였던 하천정비에 대해 심층적으로 집필했다. 제주도의 하천은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지형이어서 한반도에 있는 ‘강’과는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제주도의 하천은 홍수피해 방지를 명분으로 한 하천정비사업에 의해 원형을 상당 부분 상실했다. 그래서 이번 ‘집중진단’에서는 제주의 하천 관리의 문제를 조명하고 있다.

 

또한 중요한 자연자원임에도 관리의 경고등이 켜진 제주 용천수에 대한 내용도 실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018년부터 용천수 조사를 진행하였고 2021년에는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용천수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였다. 이 용천수 결과를 토대로, 제주 용천수의 역사‧문화적 가치와 제도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제주를 말하다’에서는 2021년 있던 곶자왈 경계 설정 용역 발표에 대한 문제점과 앞으로의 과제도 실었다. 또한 제주특별법이 제정된 30년이 된 해를 맞이하여 제주국제자유도시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평가도 담고 있다.

 

‘제주를 그리다’에서는 제주환경운동연합이 그리는 제주의 모습을 담아보았다. 제주도 풍력자원 공유화 기금 운영 실태와 개선방안과 갈수록 증가하는 일회용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제도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코로나19 펜더믹 속 제주의 생태전환 교육의 방향과 제언도 담고 있다.

「2021 제주의 환경을 말한다」 책자 문의는 제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064-759-2162)으로 하면 된다. <끝>

 

별첨자료 : 2021 제주환경을말한다백서 표지 및 목차 사진

 

2022. 01. 13.

제주환경운동연합(김민선·문상빈)

 

jeju

성명/논평/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