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열세번째 신입회원님은 낭끼오름의 벗이 되셨습니다

활동소식

열세번째 신입회원님은 낭끼오름의 벗이 되셨습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오름의 벗이 되어주세요 !>

낭끼오름 바로 앞에는 한못 등의 여러 습지가 땅 아래에는 거대한 수산굴이 자리잡고 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2021 회원확대 캠페인의 열세번째 신입회원님은 김정은님입니다. 고맙습니다! 김정은회원님은 성산읍 수산리의 낭끼오름입니다. ‘낭’은 나무의 제주어이고 ‘끼’는 냇가나 변두리를 뜻합니다. 풀이하면 나무들이 서 있는 변두리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왜 그렇게 이름이 지어져 있는지는 모르지만 낭끼오름이 서 있는 곳은 중산간의 넓은 초원지대입니다. 1276년 우리나라 최초의 목마장인 탐라목장이 있던 수산평(수산벵듸)의 한가운데 자리잡고 있는 오름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낭끼오름 주변은 광활한 초원지대인데다가 물을 마실 수 있는 습지가 많이 분포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말에게 풀과 물은 필수적입니다. 낭끼오름 바로 앞에는 고려시대 때부터 말들에게 물을 먹였던, 아름다운 한못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땅 아래에는 길이 5km에 달하는 수산굴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회원가입 바로 가기 링크 : https://bit.ly/3g3dTuh

* 제주지부를 꼭 눌러주세요

jeju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