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성명/논평/보도자료 > [보도자료]제주환경운동연합 정기총회 열어 올해 사업계획 확정

알림마당

[보도자료]제주환경운동연합 정기총회 열어 올해 사업계획 확정

제주환경운동연합 정기총회 열어 올해 사업계획 확정

“용천수 보전운동 및 제주 하천정비 조사활동 중점사업으로 선정”
“기후위기 등 전 지구적 환경문제에 더욱 치열하게 연대할 것”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부설전문기관 (사)제주환경교육센터는 지난 1월 28일(목) 정기총회를 열고 2021년 사업계획을 확정하여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정기총회는 코로나19 방역상황을 감안하여 필수참여자를 제외한 모든 회원들이 온라인 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총회에 참여해 진행됐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전 지구적 환경문제인 기후위기와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하고 현재도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사태가 결과적으로 인류가 만들어 낸 환경의 역습이라며 이 과정에서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시민사회의 관심과 해결의지가 크게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이런 시민사회의 분위기와는 반대로 각국 정부는 자국의 경제적 피해 모면과 이익확보에 집중하면서 환경정책의 퇴보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이런 기류에 한국정부 역시 편승해 소극적인 환경정책을 펼쳐왔다고 진단했다.

제주도 역시 이와 다르지 않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원희룡지사가 ‘청정제주 송악선언’ 등을 발표했지만 제주도는 각종 난개발 사업에 미온적인 모습을 보이며 환경갈등조정에 미흡한 모습을 지속적으로 노출해 왔다는 것이다. 이는 제주지역 최대 현안인 제2공항 건설 문제에서 더욱 극명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도민참여가 바탕이 되는 풀뿌리 참여 자치를 강화지 않는다면 환경갈등으로 이어진 난개발 문제의 원만한 해결은 불가능하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생태환경 보전과 복원에 더욱 힘쓰기로 결의하여 용천수 보전운동과 제주 하천정비 조사활동을 중점사업으로 선정해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용천수 보전운동은 적극적인 조사활동과 보전에 대한 시민참여를 보다 확대하고 이를 바탕으로 조례 개정운동 등 제도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제주 하천정비 조사활동은 하천정비사업이라는 미명아래 파괴가 반복되고 있는 하천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하천의 생태환경을 보전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여 이를 제안하는 것으로 결의하였다.

부설 전문기관인 (사)제주환경교육센터는 전 지구적 환경위기의 해결은 곧 제대로 된 환경교육에서 시작된다는 모토 아래 어린이·청소년·성인 대상 환경교육 등을 적극적으로 실행해 나가는 한편, 환경교육 모니터링과 정책제안을 통해 제주도의 환경교육정책의 변화에도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정기총회를 통해 제주환경운동연합 신임 집행위원으로 문윤숙, 오수경, 윤영민 회원이 선출되었으며 제주환경운동연합과 (사)제주환경교육센터의 사업감사로 고승남 회원이 선임되었다. 끝.

2020. 01. 28.

제주환경운동연합(김민선·문상빈)

jeju

성명/논평/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