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운동연합 > 알림마당 > 활동소식 > 24번째 신입회원님은 가메오름의 벗이 되셨습니다

활동소식

24번째 신입회원님은 가메오름의 벗이 되셨습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제주 ‘오름’의 벗이 되어주세요 !>

제주환경운동연합 2019 회원확대 캠페인의 24번째 신입회원은 박동필님입니다. 고맙습니다! 박동필회원님은 애월읍 봉성리에 가메오름입니다. 누운오름 도로 맞은편에 있습니다. 나지막한 오름이라 둔덕이나 알오름으로 오해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정상에 올라가보면 놀라움을 어엿한 오름임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이 조그만 오름에도 조그마한 분화구가 있답니다. 분화구는 아늑한 풀밭으로 되어 있습니다. 가메는 가마(솥=釜)의 제주어입니다. 오름의 모양이 가마같다고해서 붙여진 이름이지요. 오름 정상에서 바라보이는 전경은 장관입니다. 어림비(벵듸)와 새별오름, 이달봉이 보이는 풍경이 압권입니다. 가메오름앞에는 오아시스같은 연못이 조용히 자리잡고 있습니다. 주변 초원지대에 사는 뭇생물들의 오아시스입니다.노루와 오소리가 와서 물을 먹고 가는 연못이며 흰뺨검둥오리, 쇠물닭 등이 둥지를 틀기도 합니다.

<회원가입 링크> https://bit.ly/2Lh5VMW

jeju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