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환경연합 > 알림마당 > 성명/논평/보도자료 > [보도자료] 골프장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변경 관련 환경단체 공동 보도자료

성명/논평/보도자료

[보도자료] 골프장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변경 관련 환경단체 공동 보도자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01103]에코랜드_보도자료.hwp


[골프장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변경 관련 환경단체 공동 보도자료]


 


미생물제제 대신 화학농약을 살포하겠다는 친환경 골프장?


()더원의 에코랜드’, 도민과의 약속을 어기고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변경신청해


 


제주도에서 최초로 잔디 관리에 농약 대신 미생물제재를 이용해 친환경 기업이라 불리는 골프장에서 미생물제제 대신 화학농약을 신규 살포하기 위한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골프장 허가 당시, ‘미생물제제에 의해 잔디관리가 안 될 경우, 골프장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기 때문에 관련 절차가 이행 될 경우, 도민과의 약속을 스스로 저버리게 된다.


 


()더원의 에코랜드는 교래곶자왈 약 334m2(100만평) 부지에 들어선 골프장 및 관광휴양시설로, 20063월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해, 그해 5월 개발사업시행 승인을 받았고, 9월부터 공사에 착수했다. 그리고 지난해 1020, 27홀 규모의 골프장을 개장했다.


 


그런데 개장한지 불과 1년도 안된 시점인 지난 9월 초, 골프장측은 골프장 잔디 관리 방법의 변경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골프장 그린부분에서 조류 증가로 인해 잔디의 생육이 불량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사실상 미생물제제를 통한 잔디관리가 불가능하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잔디 병해를 제거하기 위해 화학농약을 살포할 수 있도록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을 변경하겠다는 계획을 어제(2) 제주도에 공식으로 관련 문서를 접수시켰다. 제주도는 119() 오후 4시 환경영향평가 심의회의를 개최해서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더원의 에코랜드골프장은 개발사업 허가 당시, 곶자왈 지역을 대규모로 훼손하기 때문에 많은 비판을 받았었다. 산림 훼손 뿐 아니라, 지하수 함양지대인 곶자왈에 골프장을 만들 경우, 농약의 지하 침투로 인한 오염발생 우려가 매우 컸다. 그래서 사업자는 농약 대신 미생물 제제를 이용해 잔디를 관리할 것이라고 주장했고, 만약에 그것이 불가능할 경우 골프장운영을 중단하겠다는 확약서를 제주도에 제출하기 까지 했다. 결국 <확약서> 내용을 토대로 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진행되었다.



하지만 사업자는 화학농약을 뿌리겠다고 나서면서 <확약서>에 따른 도민과의 약속을 어기는 뻔뻔한 모습 뿐 아니라, 제주도의 자연환경보전보다는 자신들의 수익창출을 최우선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첨부 :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에 포함된 <확약서> 내용






골프장 운영시는 반드시 bioject System(식물생장에 유익한 미생물의 종균을 배양하여 자동관개시설을 이용하여 살포하는 방법)을 이용하여 잔디를 관리하는 등 완전 무공해 친환경골프장으로 관리하여야 하며 동 시스템에 의한 잔디관리가 불가능 할 경우 재심의 보완서 공증내역(확약서)”대로 골프장 운영을 중단하여야 함.


 


2010113


 


제주환경운동연합/()제주참여환경연대/()곶자왈사람들


(문의처 : 제주환경운동연합 이영웅 사무국장 010-4699-3446)

jeju

성명/논평/보도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